한국에서 통념적으로 다큐멘터리 사진은 사회적 약자, 부조리, 정치적이란 단어를 연상시킨다. 사진의 출발이 다큐멘트였다고는 하나, 기록 이후 더해지는 사진에 대한 사회적 해석과 더불어 다큐멘터리 사진가들이 취하는 정치적 포지션의 관성이 낳은 결과일 수 있다. 이는 흔히들 살롱사진이라 불리워 오는 일련의 작풍이 한국 현대사에서 그간 취해 온 탈정치적 행태에 대한 반발과 함께 맞물려온 역사와 동떨어져 있지 않다. 그리고 그 살롱사진의 중심에 풍경이 존재해 왔음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래서 관습적으로 다큐멘터리와 풍경은 어느덧 대립되는 개념으로 인식되기에 이르렀다. 갤러리 브레송이 기획한 ‘다큐멘터리 사진가의 풍경 시리즈’는 이와 같은 한국 사진의 흐름에서 풍경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다시 하고자 한다. 그리고 그 질의를 받는 사진가는 바로 다큐멘터리 영역에서 활동해 온 작가들이다. 새로운 작업이 아닌 그들이 지금껏 해온 작업들 중에 풍경에 ‘관련’된 사진을 정리함으로써 그들 각각이 생각해온 풍경을 연역적으로 정리해보고자 한다. - 갤러리 브레송-   걷다 보면_김진석 2014.6. 20 ~ 6. 30     ‘걷다 보면’ 다큐멘터리 작가가 본 풍경이라는 주제로 오는 6월 20일 갤러리 브레송에서 길 위의 사진작가 김진석의 '걷다 보면'전이 열린다. 사진작가 김진석은 '길 위의 사진작가'다. 전 세계를 걸어 다니며 사진을 찍는 중이다. 길을 걷고 길에서 사람들을 만나고 이야기를 한다. 이번 전시 되는 사진들은 바로 길 위에서 만나게 되는 자연의 일부를 옮겨왔다. “잠시 숨을 고르고 난 또다시 다른 어떤 길을 걷고 있을 것이다. 그 속에서 끝없이 나를 찾기 위해 부딪치고 깨닫기를 반복할 것이다. 돌아보니 길은 삶을 이야기 한다. 세상의 어떤 책이나 교과서 보다 훌륭한 교재고 가르침이다.” 작가노트 중에서 이번 전시는 김진석 작가의 첫 개인전이다. 출판과 신문을 통해서만 볼 수 있던 그의 작품들을 전시 공간에서 볼 수 있을 것이다. 또한 김진석 작가의 7번째 책인 <걷다 보면> (큐리어스 출판사)의 신간 출판기념회도 함께 열린 계획이다.   작가 노트 길은 삶을 이야기한다. 마치 긴 꿈에서 깨어난 기분이다. 몽롱한 머리로는 칼라파타르 정상의 기억들이 간간히 떠오른다. 불과 하루 전의 일이지만 몇 년의 시간이 흘러버린 것 같다. 거울을 들여다보았다. 열흘간 감지 않은 머리카락,  검게 그을린 얼굴, 껍질이 벗겨진 콧등, 산적처럼 자란 수염, 갈라진 입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