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통념적으로 다큐멘터리 사진은 사회적 약자, 부조리, 정치적이란 단어를 연상시킨다. 사진의 출발이 다큐멘트였다고는 하나, 기록 이후 더해지는 사진에 대한 사회적 해석과 더불어 다큐멘터리 사진가들이 취하는 정치적 포지션의 관성이 낳은 결과일 수 있다. 이는 흔히들 살롱사진이라 불리워 오는 일련의 작풍이 한국 현대사에서 그간 취해 온 탈정치적 행태에 대한 반발과 함께 맞물려온 역사와 동떨어져 있지 않다. 그리고 그 살롱사진의 중심에 풍경이 존재해 왔음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래서 관습적으로 다큐멘터리와 풍경은 어느덧 대립되는 개념으로 인식되기에 이르렀다. 갤러리 브레송이 기획한 ‘다큐멘터리 사진가의 풍경 시리즈’는 이와 같은 한국 사진의 흐름에서 풍경이란 무엇인가에 대한 질문을 다시 하고자 한다. 그리고 그 질의를 받는 사진가는 바로 다큐멘터리 영역에서 활동해 온 작가들이다. 새로운 작업이 아닌 그들이 지금껏 해온 작업들 중에 풍경에 ‘관련’된 사진을 정리함으로써 그들 각각이 생각해온 풍경을 연역적으로 정리해보고자 한다.                - 갤러리 브레송-       父傳子展_고경대  2015. 9. 01~10     1960~70년대의 제주 일상을 기록한 사진가 고영일의 제주 사진과, 그의 아들이 40여 년 후 시차를 두고 같은 곳을 찾아 찍은 제주 사진을 나란히 전시한다. 아들인 고경대는 2011년부터 <고영일 사진 따라하기>라는 이름으로 사진작업의 과제를 설정하고 제주에서 사진 작업을 하고 있다. 이번 사진전에서는 40여 년 전 고영일 사진과 비교하여 그간의 세월 속에서 어떤 곳은 전혀 옛 모습을 알 수 없을 정도로 바뀌었고, 또 어떤 곳은 40여 년의 세월에도 그대로 남아 있는 것을 다양하게 볼 수 있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이러한 간극을 사진을 매개로 한눈에 보여주고자 한다. 40여 년의 세월을 마주하는 제주의 사진은 고영일의 1960~70년대 사진에 대한 아들 고경대의 오마주이기도 하다. 고영일 사진이 과거의 기록으로만 남아있는 것이 생명력 잃은 옛 사진이 아니고, 지금 봐도 그 순간의 느낌을 그대로 간직하여 우리 모두에게 친근하고 생생한 사진으로, 고영일 사진에 살아 숨 쉬는 의미를 부여하고자 하는 아들 고경대의 의도가 숨어 있다. 그리고 아버지의 사진을 그 아들이 따라하면서 이어지고 있다는 것도 그리 흔치 않은 또 다른 의미로 볼 수 있을 것이다. 고영일과 고경대는 묻는다. “이디가 이추룩 변헌 거 보염수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