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주곡(Variation) -미학적 사진학교 3연속 테마 사진전-   사진을 공부하는 이들에게 창작활동의 즐거움과 사진계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미학적사진학교(교장 황인선)에서는 실험적이면서도 한국 사진의 발전을 위해 아마추어 사진작가와 전업 사진작가 간의 콜라보레이션 및 후원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새로운 형식의 사진전을 기획했다.   전업작가 분들과 의견 조율을 마치고 2020년 1월 미학적 사진학교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프로젝트에 참여할 아마추어 사진작가들을 모집하여, 변현우, 이세연, 이정현 3분의 지도 작가와 미학적사진학교에서 수학한 17분이 3팀으로 나뉘어 월 2~3회 만남과 사진에 대한 의견교환, 리뷰 지도, 강좌 등을 거쳐 지난 6개월 간 테마를 정하고 표현기법을 통일해 가는 작업을 거쳐 "변주곡” 이라는 큰 제목으로 8월 1일부터 30일까지 한달 동안 갤러리 브레송(충무로 소재)에서 작은 사진전시 축제를 갖는다.   변주곡이란? 뜻 그대로 어떤 주제를 설정하고, 그것을 여러 가지로 변형하는 기법을 <변주>라고 하며, 주제와 몇 개의 변주로 이루어지는 곡을 <변주곡>이라고 하는데 이번 테마프로젝트의 기획, 실행은 20명(멘토3+멘티17), 3개의 단위 집단을 통한 한국사진에서 아마추어 사진 운동에 실험적이면서도 새로운 방향을 지시할지 아니면 실험으로 끝날지 그 결과를 기다려 본다.   각기 개성이 다른 3명의 전업 작가와 17명의 일반인 작가들이 빛으로 빚어낸 작품은 각 작가팀 별로 전시 사진이 동일한 테마를 갖는 듯하면서도, 각자의 개성을 확연히 드러내면서, 사진이라는 우리 시대의 언어 안에서 자유로운 연주를 통해 커다란 변주곡을 완성하리라 기대해 본다.   황인선(미학적사진학교 교장)     섹션 2: My place 2020, 8, 11(화) ~ 8월 20(목) 지도작가:이세연 / 참여작가:김은상, 남영주, 서순화, 조효선, 최미경, 최창안   우리는 마음속에 각자만의 사연으로 기억되는 장소들을 한두 군데쯤 은 품고 산다. 하지만 그러한 곳들을 나의 기억과 나의 눈을 사용하여 나만의 형식으로 표현하는 것은 아무런 의미 없이 공감 받을 수 없는 사진이라고 생각하기 십상이다. 살고, 일하고, 위로 받는 자기 주변의 이야기조차 제대로 전달하지 못한다면 잘 찍은 사진이라 불리는 빈 껍데기 이미지만 남을 뿐이다. 조금은 어설프고 투박하여도 스스로의 감정에 솔직한 시선으로 담아내어 가슴으로 전해지는 감동이야 말로 우리가 사진을 찍고 보는 가장 큰 이유가 아닐까? 이 전시를 통해 같은 장소의 다른 기억이나, 다른 장소의 비슷한 기억이라는 공통점을 나누고 소통하여 나의 이야기가 결국 모두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임을 경험하고 나아가 더욱 확장된 주제를 자신만의 방식으로 자유롭게 표현할 수 있기를 바란다. 김은상 남영주 서순화 조효선 최미경 최창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