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8.~10.17         사진은 여행이다3_인도 삶은 여행이다. 사진도 여행에서 비롯된다. 9월과 10월에 걸쳐 갤러리 브레송에서는 일본, 남미, 인도, 파푸아뉴기니로 이어지는 사진여행을 시작한다.       사진이라는 언어   사진에 대한 정의는 많지만, 아마도 대표적인 것은 사진은 ‘시각적 언어’라는 말일 것이다. 다시 말하자면 사진이란 작가가 포착해낸 이미지를 가지고 ‘이야기하기’(story-telling)인 것이다. 우리가 언어로 이야기를 하는 방식에는 여러 가지 형식들이 있다. 대중을 향한 정치인들의 연설, 자신의 사상과 철학, 혹은 감정을 승화시킨 문학의 이야기들, 혹은 사랑하는 사람들이 연인을 만나서 주고받는 달콤한 이야기, 친밀한 친구를 만나서 나누는 다른 사람들에게는 말할 수 없는 은밀한 토로. 우리는 이런 내용들을 시각적인 언어, 즉 이미지로 화면에 담아내면서 작가만의 사진 세계가 열리게 된다. 나는 김수옥 작가가 인도에서 담아온 이미지들을 보면서 처음에는 적잖이 당황스러웠다. 이 사진들을 통해서 김수옥 작가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얼른 다가오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는 인도에서 무엇을 보고, 누구를 향해서, 무엇을 말하고 싶었던 것일까? 인도라는 나라는 굳이 설명하지 않아도 우리에게는 잘 알려진 나라다. 어떤 이에게는 아주 오래된 종교와 영성의 땅, 어떤 이에게는 아직도 봉건적인 계급이 버젓이 살아 있는 모순의 땅, 천민들에게는 헤어날 길 없는 고통의 현장, 사진가들에게는 한번 쯤 촬영하여 전시하고 싶은 눈부신 컬러가 인상적인 나라...